국세뉴스
Home /뉴스&해설
프리랜서, 투잡족의 종소세 절세 전략
  •  2019/06/10
모바일 청첩장도 증빙 가능
연말정산 시 공제 받은 신용카드 지출, 이중 공제 주의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사업소득과 근로소득이 모두 있는 투잡족과 프리랜서는 경비처리할 수 있는 항목이 그다지 많지 않다. 소액의 인건비나 프리랜서 업무와 관련하여 사용한 신용카드 지출내역이 대부분일 것이다.

때문에 이번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면서 세금 부담을 크게 느끼고, 세무대리인에게 신고 대행을 의뢰하는 경우도 늘었다. 그러나 경비를 입증할 만한 내역이 없다면 신고 대행을 맡기더라도 줄일 수 있는 세금이 많지 않다.

따라서 내년 종합소득세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이고 싶다면 지금부터 세금을 줄일 수 있는 지출항목을 잘 챙겨두어야 한다.

< 종합소득세 부담을 줄이려면 사업 관련 경비를 많이 인정받는 것이 중요하다 >


경조사비 관련 증빙을 잘 챙기자. 청첩장은 법인사업자, 개인사업자 모두 요긴하게 사용하는 경비 인정 방법 중 하나다. 청첩장 혹은 부고장은 1장당 최대 20만원까지 적격증빙이 없어도 경비로 인정이 된다.

요즘은 모바일 청첩장이 대세인 만큼 카카오톡 등으로 받은 청첩장도 화면을 캡쳐해서 출력하면 인정받을 수 있다. 부고장도 상조회사에서 단체 발송한 문자 화면을 캡쳐해서 보관하면 된다.

간이영수증과 계좌 이체 내역도 때로는 세금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원칙적으로는 사업과 관련된 물품을 사거나 서비스를 이용한 등 사업관련 지출금액이 3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적격증빙이 없으면 지출금액의 2%를 가산세로 납부해야 한다. 그 대신 경비 인정이 된다.

따라서 현금 거래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계좌이체를 통해 기록을 남기고, 사용내역, 받은 사람에 대해서 메모를 해 두는 것이 좋다.

한편,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모두 발생한 소위 ‘투잡족’은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중복 공제 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근로소득자는 연초에 연말정산을 하면서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받는다. 그런데 그 해 5월에 종합소득세를 신고할 때도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받은 내역을 경비로 넣을 경우에는 이중 공제가 된다.

따라서 신용카드 사용액을 경비처리 할 경우에는 신용카드 소득공제액에서는 제외해야 추징을 피할 수 있다.
기사 게재일 : [ 2019/06/10 ]
ⓒ 국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