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뉴스
Home /뉴스&해설
스타트업이 인건비·세금 부담 줄이는 방법
  •  2019/05/31
벤처인증 5년간 50% 세액공제
청년 추가 고용 시 장려금, 세액공제, 사회보험료 지원 등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스타트업은 벤처인증을 받으면 세금을 감면받을 수 있다. 기술 개발에 많은 연구 인력을 투입해야 하는 경우에는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면 세액공제가 된다.

또 청년을 고용하면 다양한 정부지원금을 받아 인건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 정부가 펼치는 조세지원제도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절세 비법이다 >


스타트업은 보통 창업중소기업에 해당하기 때문에 수도권과밀억제권역 외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청년창업이라면 별다른 조건 없이 50%~100%의 창업중소기업 세액감면을 적용받을 수 있다.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벤처기업 인증을 받으면 된다. 창업 후 3년 이내에 벤처기업 인증을 받으면 확인받은 날 이후 최초로 소득이 발생한 과세연도부터 5년간 50% 세액감면을 받을 수 있다.

벤처기업인증은 벤처유형에 따라 기준요건과 확인 기관이 각각 다르다. 벤처기업협회 홈페이지(https://www.venture.or.kr)에서 유형별 벤처확인요건과 지원정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기술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고, 연구인력 고용도 많은 편이라면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인증을 받으면 된다. 연간 사용한 연구인력개발비에 대해 25%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세액공제가 큰 만큼 이 제도의 혜택을 받는 기업이 많은데, 올해부터는 연구일지 등을 통해 실제로 기술 연구가 진행됐는지 조사를 하므로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인건비 부담을 줄이려면 청년을 추가 고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추가고용 장려금 △일자리 안정자금 △두루누리 지원금 △청년고용증대 세액공제 △사회보험료 세액공제 등의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청년추가고용 장려금은 추가고용한 청년 1인당 75만원의 장려금을 최대 3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급여가 21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일자리 안정자금 13만원~15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규모 사업장은 두루누리 지원을 통해 국민연금과 고용보험에 대해 40%~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청년고용증대 세액공제는 고용증가인원 1인당 일정금액을 세액공제 하는 제도로, 최소 300만원에서 최대 1,600만원이 공제된다.

사회보험료 세액공제는 고용증가인원에 대해 사업주의 사회보험료 부담액의 일정금액을 세액공제 하는 제도다. 청년과 경력단절 여성을 고용하는 경우 공제율이 100%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정부는 스타트업의 초기 경영안정을 위해 여러 가지 세제혜택을 주고 있으므로 이를 최대한 활용하면 처음 3년간은 세금납부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다양한 조세지원제도를 놓치지 않고 챙기는 것이 절세 비법”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게재일 : [ 2019/05/31 ]
ⓒ 국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