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뉴스
Home /뉴스&해설
세금도 나눠야 ‘가뿐’…절세 비법은 ‘분산’
  •  2019/04/26
과세단위, 기간 분산해야 과세표준 낮아져
부부 공동명의 취득, 10년 단위 증여도 같은 맥락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우리나라 소득세 및 상속세, 증여세는 누진세율이 적용된다. 많이 벌수록 세금도 많이 낸다는 의미다.

따라서 세금을 줄이려면 과세 단위나 기간을 최대한 분산시켜야 한다. ‘뭉쳐야 산다’는 속담이 세금에서만큼은 통하지 않는다. 뭉치면 무거운 세금에 짓눌리기 때문에 흩어져야 살 수 있다.

<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소득을 최대한 분산시킬수록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


양도소득세는 같은 해에 발생한 양도소득금액을 합산해서 계산한다. 그리고 양도차익이 쌓여 소득이 커질수록 높은 세율이 적용된다.

같은 해에 여러 건의 부동산을 매각하면 양도소득액이 합산되어 과세표준이 커지기 때문에 그만큼 세금을 더 내야 하는 것이다.

따라서 여러 건의 부동산에서 수익을 얻었다면 가급적 한 해에 한 건씩 나누어 매각하여 수익을 분산시켜야 절세할 수 있다. 간혹 부동산 거래 시 등기를 이듬해로 넘기는 등 기한을 늦추는 조건을 내걸기도 하는데 이 역시 세금을 줄이기 위해서다.

투자를 하다가 손해를 본 부동산이 있고, 이익이 생긴 다른 부동산이 있는 경우에는 양쪽 부동산을 같은 해에 양도하는 것도 방법이다. 양도차익에서 손해를 본 부분만큼 이득에서 공제되기 때문에 절세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부동산을 부부 공동명의로 취득하는 것도 같은 원리다.

가령 부동산을 양도하여 발생한 소득이 4천만원이라고 하면, 단독명의는 한 명이 4천만원에 대한 세금을 모두 납부해야 하지만, 부부 공동명의인 부동산은 각각 2천만원으로 양도세를 계산해 각각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이렇게 지분이 두 사람에게 분산되면 과세표준이 낮아지기 때문에 누진세율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다.

상속세와 증여세는 10년 단위로 합산해 누진세율을 적용하므로 10년 단위로 계획을 세워 재산을 이전하면 세금 부담을 크게 경감시킬 수 있다.
기사 게재일 : [ 2019/04/26 ]
ⓒ 국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