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뉴스
Home /뉴스&해설
월급쟁이 신용카드, ‘전략적’으로 써야 절세 효과↑
  •  2019/02/28
신용카드 등 사용액이 총 급여의 25% 초과해야
전통시장·대중교통 40%, 도서공연·체크카드 30% 공제
월급을 받는 근로소득자는 자영업자와는 달리 소득이 전부 노출되기 때문에 소위 ‘유리지갑’이라고 불린다. 경비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도 일괄적인 근로소득공제뿐이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고자 근로소득자에게만 신용카드 사용액과 일반 보험료 등을 공제하고 있다. 특히 요즘 대부분이 사용하고 있는 신용카드를 잘 사용하면 소득공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물론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는 것이 가장 현명한 처사다. 그러나 기왕 써야 하는 돈이라면 누가, 어디에서, 무엇에 대해 쓰느냐에 따라 얼마만큼 공제가 되는지 미리 꼼꼼히 확인하여 계획적으로 소비해야 내년 연말정산에 대비할 수 있다.

< 새차 구입, 보험료, 공과금 등은 신용카드 공제액에 포함되지 않는다 >


근로자 본인 외에도 연간 소득금액이 100만원 이하인 기본공제대상자가 사용한 신용카드 및 현금영수증 등도 공제 대상이다. 가족 카드는 대금지급자가 아닌 사용자 기준으로 사용금액을 판단한다.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해당 과세기간에 사용된 금액을 의미한다. 12월에 구입하고 할부로 결제한 경우에는 결제금액이 내년에 청구된다 하더라도 올해 12월에 카드로 사용한 금액으로 잡힌다.

신용카드 사용액에 포함하지 않는 항목도 알아두어야 한다. 부동산임대 및 사업소득과 관련된 비용, 신차 구입비용, 자동차 리스료는 포함되지 않는다. 단, 중고 자동차 구입비용의 10%는 소득공제 대상이다.

보험료 및 공제료, 학교 및 어린이집 교육비, 공과금, 상품권 등 유가증권 구입비용, 월세, 해외시장에서 사용한 경우 및 현금서비스 금액 역시 신용카드 사용액에서 제외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일단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등 사용액 합계액이 총 급여액의 25%를 초과해야 한다. 신용카드 사용액이 이 기준에 미달하면 공제 자체가 되지 않는다.

이 공제문턱을 넘어서면 신용카드 등 종류별 사용액에 공제율을 곱하여 공제대상액을 산출한다.

< 같은 돈을 쓰더라도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더 많이 공제된다 >


공제율은 사용 장소와 사용방법에 따라 공제율은 달리 적용된다. 정부는 전통시장의 경쟁력 강화와 소비 증대를 위해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경우 상대적으로 많이 공제해준다. 신용카드로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구입하면 공제율이 15%지만,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면 공제율 40%이 적용된다.

전통시장이 아닌 곳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경면 공제율은 15%이지만 체크카드나 현금영수증을 사용하면 두 배인 30%가 공제된다.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도서공연비에 지출하는 것도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했다.

공제율을 정리하면 ▲전통시장 사용금액 40% ▲대중교통 이용분 40% ▲도서∙공연 사용분 30% ▲직불카드 및 현금영수증 사용분 30% ▲신용카드 사용분 15%다.

소득공제는 일반적으로 한계세율이 높은 근로자에게 유리한 방법이다. 가령, 신용카드 공제대상액이 300만원이고, 남편의 과세표준이 9천만원, 아내의 과세표준이 3천만원이라고 가정하면 남편의 절세액은 79만2천원 (3백만언ⅹ26.4%)이 지만, 아내의 절세액은 49만5천원(3백만원ⅹ16.5%)이다.

따라서 맞벌이의 경우 소득이 높은 배우자 명의로 신용카드 공제를 받는 것이 대체로 유리하므로 이 부분도 고려하여 소비 계획을 세워야 한다.
기사 게재일 : [ 2019/02/28 ]
ⓒ 국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