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세상식
Home /실무가이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세금 문제
  •  2019/04/09
다양한 컨텐츠를 만나볼 수 있는 1인 방송의 전성시대라고 해도 무방할 듯합니다. 초기에 게임 방송이 주를 이뤘다면 현재는 먹방, 뷰티, 음악, 댄스, 영화 등등 그 범위가 무궁무진해지고 있습니다. 아프리카TV에서 시작됐던 1인 방송은 이제 유튜브로 플랫폼을 바꿔가며 더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1인 방송 제작자들, 즉 크리에이터들의 수입도 관심사가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크리에이터들이 본인의 방송에서 직접 본인들의 월 수익을 말해주기도 하는데, 월 수입이 몇 만원에서 1억 가까이 될 정도로 편차가 심합니다.

하지만 이들 크리에이터들의 소득에 대한 과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었습니다. 그렇게 된 원인이 무엇인지, 소득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의 문제점이 무엇인 지에 대해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수입 내역을 파악하기 어렵다
국내회사인 아프리카TV같은 곳은 별도로 원천징수 등을 통해 국내 수익이 노출이 되고 있지만, 외국회사인 구글에서 지급하는 광고수입은 미국 달러로 지급이 되고 별도로 매출내역을 국세청에 제출하지 않기 때문에 국세청에서 알기 어렵습니다. 1만달러 이상의 금액은 별도로 신고가 된다고 하지만, 1만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크리에이터들은 그리 많지 않아, 대부분은 이 기준을 피해갑니다. 따라서 유투브나 트위치 같은 외국 회사의 플랫폼에서 주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들은 발생한 광고 수입에 대해서 별도로 신고를 해야만 합니다.

2. 자금 출처 소명이 어렵다
현재 발생하는 수입에 대해 신고하지 않는 크리에이터들은 당장은 세금을 내지 않기 때문에 좋습니다. 하지만 추후 주택이나 상가 등 고가의 자산을 살 경우 자금출처에 대한 조사가 나올 수 있습니다. 소명을 하지 못할 경우, 자산 취득금액에 대해 증여세, 혹은 그 동안의 수익에 대해 소득세가 추징당할 수도 있습니다.

3. 장부를 작성하라
요즘 크리에이터들도 혼자서 기획, 녹화, 편집 등을 하지 않고, 전문 인력의 힘을 빌리고 있습니다. 컨텐츠가 주기적으로 꾸준히 올라와줘야 하는데 본인 혼자만으로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사업자등록을 하고 직원을 채용하는 경우도 있고, 편집 등은 외주 등을 주기도 합니다. 또한 전문적으로 크리에이터들을 관리해주는 매니지먼트 회사와 계약을 맺고 일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장부를 작성하여 컨텐츠를 만들 때 지출한 경비에 대해서 원천징수를 하고 인건비를 신고하며, 세금계산서 등을 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각종 장비나 소모품 등 역시 경비처리를 받을 수 있고 매입세액 공제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합법적으로 비용을 인정받을 수 있고 세금을 줄일 수 있습니다.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아도 큰 문제가 없는데 굳이 해야 하느냐고 하실 수 있습니다. 아직 과세절차가 확립되지 않은 문제가 있지만, 이 부분이 해결된다면 대대적으로 세무조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희망직업 1순위에 오를 정도로 크리에이터들의 수입은 높고 사회적으로도 많은 이슈가 되고 있기 때문에 마냥 국세청에서 손 놓고 있을 리는 없습니다. 만약 세무조사가 나올 경우, 무신고로 보아 최고 7년간의 소득에 대해서 추징이 나올 수 있습니다.
기사 게재일 : [ 2019/04/09 ]
ⓒ 국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